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냉대하가 있다고 전부 성병은 아닙니다. 성병으로 인한 경우보다는 일반적으로 발생하는 경우가 훨씬 많습니다. 물론 성 관계를 갖게 된 이후의 나이에 자주 발생하므로 성병과의 구분이 중요합니다. 장에 유산균이 항상 존재하듯이 여성의 질내에는 수십가지의 세균이 항상 존재합니다.

그러나 육체적 피로, 정신적 스트레스, 다른 약물을 복용하는 경우 등등의 경우에 이러한 정상적인 균들이 병원균으로서 작용할 수 있습니다.그러므로 질염에 대한 대처 방법으로는 감기의 치료와 마찬가지로 몸의 상태를 보완하고 원인균에 맞는 치료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질내를 산성으로 만들어주어 다른 나쁜균들이 자라지 못하게 방어역할을 해주는 젖산균이 소실되어서 혐기성 박테리아가 과량으로 증식하게되고 이로인해 생기는 것으로 가장 흔한 형태의 질염입니다. 스트레스, 피로, 영양부족 등으로 인한 면역저하시 일어나며 너무 청결하게 한다거나 반대로 불결하게 관리시 발생할 수 있습니다. 한번 문제가 생긴다음에는 다시 정상화가 힘들어 재발이 흔하게 됩니다.
 
 
 
과로, 임신중, 폐경후, 항생제 사용중, 경구피임약 장기복용, 당뇨병 환자 등에게서 흔히 발생하며 진균류가 원인이 됩니다. 우유 찌꺼기나 치즈덩어리 같은 분비물과 가려움증이 주증상으로, 치료는 잘되지만 재발이 많으므로 주의를 필요로 합니다.
 
 
 
트리코모나스라는 원충에 감염이 된 경우로 증상이 없는 경우도 50%정도 되며 성관계나 위생이 좋지 않은 곳 등에서 옮을 수 있고 황색 또는 녹색의 분비물과 가려움증이 생기며 반드시 치료해야 합니다. 다른 성병과도 동반되는 경우가 많으므로 이에 대한 검사를 하는 것이 좋으며 전염력이 높아 배우자도 반드시 함께 치료해야 합니다.
 
 
 
분만, 성관계 등으로 자궁경부에 염증이 생기는 것으로 드물게는 암으로 전이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증상 발생시 약물치료, 고주파 등으로 치료하며 정기적인 암검진을 통해 예방하여야 합니다.
 
 
Untitled Document